;

포스코케미칼-현대제철, 고로 개수 내화물 공사 참여…협력 강화

산업·IT 입력 2022-12-09 16:47 장민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9일 민경준(왼쪽) 포스코케미칼 사장과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이 현대제철 당진 1고로 개수를 위한 내화물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포스코케미칼]

[서울경제TV=장민선기자] 포스코케미칼이 현대제철 고로 개수의 내화물 공사에 참여하며 사업 협력에 나선다.


포스코케미칼과 현대제철은 12월 9일 포항 포스코케미칼 본사에서 ‘당진제철소 고로 개수를 위한 내화물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행사에는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과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포스코케미칼은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1고로 개수에 참여해 내화물 설계와 공급, 내화물 해체 작업 등을 수행하게 된다.


현대제철은 2010년 1월 당진제철소 1고로를 준공하고 쇳물 생산에 들어간 바 있는데, 첫번째 고로 개수 내화물 공사를 위해 포스코 포항·광양제철소를 비롯해 중동, 아시아, 아프리카 등에서 다수의 내화물 프로젝트 경험을 갖춘 포스코케미칼과 협력하게 됐다.


포스코케미칼은 1973년 포스코의 포항 1고로를 시작으로 용광로를 비롯한 제철 설비의 내화물을 제조하고 시공해왔다. 특히 고로의 굳은 쇳물 덩어리를 제거하는 잔선천공기를 2020년에 국산화하는 등 독보적인 내화물 엔지니어링 기술을 갖춘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한편 이번 협력으로 포스코그룹과 현대제철의 철강사업 분야 협력이 더욱 공고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제철은 지난 9월 냉천 범람에 따른 포항제철소 피해 복구를 위해 당진제철소에서 운영중이던 용선운반차 5기를 긴급 지원한 바 있다. / jja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장민선 기자 산업1부

jja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아시아창의방송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