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엔지니어링, 최신 주거트렌드 반영 주거상품 2종 공개

부동산 입력 2023-01-20 15:36 서청석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대엔지니어링이 공개한 더플러스하우스 평면도.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현대엔지니어링은 20일 최신 주거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주거상품 2종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한 주거상품 더플러스하우스, 업사이클링 공용시설물 등 2종은 각각 ‘허물어진 경계, Boundless’, ‘지속가능한 내일, Green Route’ 테마를 반영한 주거상품으로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를 추후 공급하는 주거공간에 적극 적용해 상품성 극대화 및 고객 만족도 제고에 나선다는 설명이다.

 

먼저 ‘더플러스하우스’는 최근 1~2인 가구의 증가와 더불어 가변형 주거 형태를 통한 수익창출, 주거공간 내 독립공간에 대한 고객 니즈를 반영한 다목적 세대 분리형 평면이다.

 

‘더플러스하우스’ 평면을 적용하면 기존 같은 층에서 분리되던 수익형 별도 세대를 복층형으로 구성해 사생활 보장과 수익형 주거공간의 다목적 기능을 더욱 강화할 수 있다.


주세대와 플러스세대는 다른 층에서 각 세대로 진입할 수 있으며, 각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필요 시에만 내부에서 계단을 연결해 공간을 완전히 분리하는 '수익형', 출가 자녀 세대와 함께 사는 '자녀분리형', 한 세대가 복층을 모두 사용하는 '멀티형' 구성을 각 거주민 니즈에 따라 제공한다.

 

특히, 리모델링이 필요한 구축 아파트의 전용면적 59㎡, 2bay 평면을 수직 확장된 전용 83㎡ 평면으로 제시함으로써 리모델링 후 동간 간격이 좁아지는 한계를 극복했다. 수직 확장을 통해 수평 면적 확장을 최소화함으로써 동 간격을 최대한 확보하고, 그만큼 프라이버시 보호와 일조, 차광, 외부 조경과 특화 공간 확보가 가능해졌다는 설명이다.


‘업사이클링 공용시설물’은 최근 유통, 패션, 뷰티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환경보호를 위해 폐기물을 다양한 방식으로 재활용하는 ‘업사이클링 운동’을 주거공간 내 공용시설물에 접목한 주거상품이다. 


콘크리트에 폐플라스틱 분쇄물을 혼합한 콘크리트 플라스틱 테라조 패널, 커피 찌꺼기를 재활용한 커피박 데크 등 친환경 자재를 분리수거·쓰레기 수거시설, 필로티 하부 휴식공간, 환기구(Dry area) 등에 적용해 친환경 단지로서의 상징성을 부여해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환경변화와 기후 문제 해결에 동참하는 주거공간을 제공한다는 설명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당사는 급변하는 사회적 환경 속에서 주거공간에 대한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키고 주거 만족도를 극대화 할 수 있는 주거상품을 개발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주거상품 개발을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주거공간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은 사회적 분위기와 변화하는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주거트렌드 ‘소중한 일상’과 나에게 진심, Signature 허물어진 경계, Boundless 지속가능한 내일, Green Route 등 세가지 세부 테마를 발표한 바 있다./blue@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산업2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아시아창의방송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