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트라 “해외 진출 스타트업 51%, '본 글로벌' 스타트업”

산업·IT 입력 2023-01-25 11:00 수정 2023-01-25 15:38 김효진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KOTRA]

[서울경제TV=김효진기자] 코트라(KOTRA)해외 진출 스타트업 절반 이상이 한국에 모기업을 두지 않고 해외에서 처음 창업한 본 글로벌스타트업으로 조사됐다고 25일 밝혔다.

 

코트라는 지난해 12월 전 세계 해외무역관을 대상으로 관할지 소재 해외 진출 스타트업 현황을 조사했다. 북미, 아시아, 유럽 등 총 29개국 259개사 해외 진출 스타트업을 조사했으며 이 중 51%본 글로벌스타트업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전체 스타트업 259개사 중 26개사가 신규 창업 스타트업으로 조사됐다. 한편, 2021년 해외 진출 스타트업 중 10%인 26개사가 2022년 한 해 동안 폐업하거나 엑시트에 성공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지난해 해외에 진출한 스타트업 총 6개사가 해외 투자유치에 성공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는 해외 진출 스타트업의 36.7%가 북미 지역에 있으며, 이 중 절반에 가까운 48%가 실리콘밸리에 있다. 그 외에도 중국(19.7%)·동남아(15.4%)·유럽(10.8%)·일본(6.2%) 등의 지역에 진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외 진출 목적으로는 48%해외 시장에 적합한 서비스로 해외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서였고, ‘소비자 및 고객층 확대36%로 그다음을 이었다.

 

해외진출 스타트업의 70%가 시리즈 A 이하 단계였고, 64%1~10명 사이의 직원 수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돼 초기 단계의 스타트업의 비중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 매출은 100만 달러 이상이 25%로 가장 많았고, 1만 달러 이하도 18%로 조사됐다.

 

해외진출 스타트업 진출 방식은 단독 투자가 76.5%로 가장 많았고, 해외기업과의 합작투자가 8.1%, 해외지사를 본사로 전환하는 플립5.0% 순으로 드러났다. 전체 응답자의 2/3 가량이 정부 지원 사업 이용 경험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해외 진출 준비 소요 기간으로는 1~2년이라고 응답한 기업이 가장 많았다.

 

한편, 코트라2020년부터 매년 해외 진출 스타트업의 현황 조사를 시행 중이다. 이를 활용해 스타트업 해외진출 지원 전략을 수립한다. 이에 따라 코트라는 해외 진출 스타트업의 스케일업을 돕기 위해 올해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한 해외 실증 지원·타겟 지역별 맞춤형 지원 사업 글로벌점프300’·본글로벌 스타트업 지원 사업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전춘우 코트라 중소중견기업본부장은 해외 진출은 스타트업의 성장에 있어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2023년도에도 전 세계 129개 무역관을 활용해 스타트업의 해외진출을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hyojeans@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효진 기자 보도본부

hyojeans@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아시아창의방송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