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MF, 2021년 세계 성장률 전망치를 6%로 유지

글로벌 입력 2021-07-22 14:10:53 정의준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오르기에바 IMF총재]

국제통화기금 IMF는 2021년 세계 성장률 전망치가 약 6%가 될 것으로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이는 4월에 발표되었던 전망치와 동일한 수치이지만, 달라진 점은 선진국과 개발 도상국가들 간에 성장의 속도에 편차가 나타날 수 있다라는 점이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Peterson Institute for International Economics)가 후원하는 온라인 행사에서 연설하면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가 전 세계에 보편적으로 더 빨라지지 않는 한, 경제 회복이 지연될 것이라고 말하면서 2022년 말까지 코로나 전염병을 종식시키는 목표는 달성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애당초 4월에 IMF는 백신 접종이 속도가 붙고있고, 특히 미국에서는 전례 없는 재정 부양책을 발판으로 경제활동이 활발하게 재개됨에 따라 2021년 세계 성장률이 1970년대 이후에는 볼 수 없었던 6%에 이를 것이라고 예상했었다.


그러나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최근들어 ‘개발 도상국에서의 백신 공급이 상대적으로 부족하고 코로나19 델타 변종의 급속한 확산이 회복의 모멘텀을 늦추는 위협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IMF는 다음주인 7월 27일에 업데이트된 세계 경제 전망치를 발표할 예정이지만,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IMF의 올해 예상 세계 성장률이 아마도 6%를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구체적으로 ‘일부 국가는 이제 더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일부 국가는 더 느리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 차이는 주로 백신 접종의 속도와 효율성, 투입될 재정의 여력이 얼마나 되느냐에 좌우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전 세계적으로 균등하고도 원활한 백신 접종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그 만큼 경제 회복 속도도 따라서 지연될 것임을 우려한 것이다. /정의준 기자 firstay@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정의준 기자

firstay97@naver.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