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탑그룹 정병래회장, 해상풍력사업 본격화

S경제 입력 2022-05-13 16:54 정의준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풍황계측기 설치 작업 [사진=유탑그룹]

개발, 임대관리, 호텔 레저 등 전 건설 분야를 아우르는 유탑그룹이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위해 지난 9일 전라남도 신안군 임자면 소비치도 남서측 18Km 해상에 풍황계측기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현장을 방문한 정병래 회장은 사업 추진 현황을 살폈으며, 풍황계측기 설치 과정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유탑그룹이 공을 들이고 있는 이번 신재생에너지사업은 발전용량 400MW, 사업 규모 2조원에 달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전 세계적으로 탄소배출을 최초화 하기 위한 노력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유탑그룹은 2020년 말부터 ‘신안군 공공주도 8.2GW 해상풍력사업’을 검토, 건설분야를 넘어 신재생에너지사업에 진출하기 위한 로드맵을 착실하게 구상해 왔다.


이후 해상 계측기 설치를 위한 공유수면 점·사용허가를 지난해 10월에 완료했으며, 해상풍력 계측기의 실시 계획 승인도 올 3월에 취득했다.


회사 측은 계측기를 통해 약 1년 간 풍황 데이터가 수집되면 경제성분석과 예비타당성 조사 등의 사업 추진에 필요한 사항을 다방면으로 검토하고 발전 사업 허가를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황 자원이 풍부한 전라남도 신안군 일대에 환경 친화적인 해상풍력 발전 단지가 들어서게 되면, 20년 동안 상업 운전을 진행, 안정적인 소득이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유탑그룹은 전 한국전력 전력그리드본부 본부장을 역임하고 제주한림해상풍력 대표이사를 거친 문봉수 대표를 영입, 전문성을 강화했다. 

정병래 유탑그룹 회장 [사진=유탑그룹]

 

정병래 유탑그룹 회장은 “40여년의 건설 역사를 지닌 유탑그룹은 기술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종합건설그룹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견고하게 하고 신재생에너지사업으로 변화하는 새로운 시대에 걸맞는 신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라며 “ESG 경영 원칙을 바탕으로 이번 친환경 해상풍력사업을 향후 주력 사업으로 키워 지역 경제의 발전과 인재 채용을 통한 지역 사회 상생에도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과감한 투자와 기술력 확보를 통해 그린 뉴딜 선도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정의준 기자 firstay@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정의준 기자 디지털본부

firstay97@naver.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