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시,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시민참여예산 투표 진행

S생활 입력 2022-09-14 09:00 정의준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시가 시민이 직접 사업을 발굴‧제안하고 예산편성과 심사과정에 참여하는 ‘시민참여예산’ 사업 선정을 위한 온라인 대시민 투표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대시민 투표는 9월 13일부터 9월 20일까지 8일간 서울시 시민참여예산 홈페이지와 서울시 엠보팅 홈페이지에서 서울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총 13개 사업, 예산액 기준으로는 81억 원 규모다.


온라인 시민투표를 통해 대상사업별 선호도를 도출해 예산 우선순위를 가린 후 향후 2023년 예산편성 과정에 반영된다. 


‘시민참여예산’ 제도는 시민이 직접 사업을 발굴, 제안하고 예산편성 및 심사 과정에 참여하는 제도로 지난 2012년 시작됐다. 올해는 2023년도 시민참여예산 편성을 위한 시민 제안 ‘기획제안형’ 분야에 대해 시민글의 관심이 높고 사회적 약자를 위한 교통, 건강, 환경 등 3가지 주제를 정해 공모했으며, 총 472건의 제안이 접수됐다.


총 472건의 시민제안은 담당 부서의 면밀한 검토와 시민참여예산위원회의 시민위원 및 외부 전문가의 심도 깊은 검토‧심의를 거쳐 총 13개 사업으로 압축됐다. 


온라인 시민투표는 시민 1인당 13개 사업 중 선호하는 5개 사업에 투표할 수 있으며, 엠보팅 득표수 상위 5개 사업 제안자에게는 소정의 상금도 지급할 계획이다. 


내년 시민참여예산 사업은 9월 21일 열리는 시민참여예산위원회 총회에서 최종 선정된다. 최종 선정된 사업은 서울시의 2023년도 예산안에 반영된 후, 서울시의회의 심의, 의결을 거쳐 12월 중 최종 편성 확정되게 된다. 


정수용 서울시 기획조정실장은 “시민이 직접 사업을 발굴‧제안하고 예산편성 과정에도 참여하는 ‘시민참여예산제’는 시민의 시정 참여에 있어 중요한 축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올해는 교통약자,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와의 동행, 일상 속 탄소중립 실천 같이 시민들의 체감도와 만족도를 높이는 데 중점을 뒀다”고 전했다.


이어 “시민이 공감하고 체감하는 꼭 필요한 사업들이 선정될 수 있도록 온라인 시민투표에 시민들이 많은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의준 기자 firstay@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정의준 기자 디지털본부

firstay97@naver.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간 TOP뉴스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