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N마감시황]코스피, 개인 매수세에 힘입어 강보합 마감…2030선 바짝

증권 입력 2020-05-29 16:17 수정 2020-05-29 16:20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코스피가 개인 투자자의 매수세에 힘입어 강보합으로 장을 마감했다. 홍콩 국가보안법 통과로 미중 갈등이 고조되면서 하락 출발한 코스피는 장중 2,000선을 위협받기도 했지만, 오후 들어 개인이 매수세를 확대함에 따라 상승 반전에 성공했다. 코스닥은 외국인의 대규모 매수세에 사흘 만에 상승했다. 


코스피 지수는 29일 전일 대비 1.06포인트(0.05%) 오른 2,029.60에 종료됐다. 개인 홀로 1,933억원을 순매수한 가운데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025억원과 207억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운수장비(2.74%), 기계(2.18%), 건설업(2.08%) 등이 오른 반면 증권(-3.48%), 보험(-3.04%), 서비스업(-1.65%) 등이 내렸다. 삼성전자(0.60%), 삼성바이오로직스(1.80%), 셀트리온(1.18%)이 상승한 가운데 SK하이닉스(-2.86%), NAVER(-6.03%), 삼성전자우(-1.49%) 등이 하락했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384개였고 내린 종목은 461개였다. 보합은 461개 종목이다. 고려산업이 상한가를 기록했고, 하한가 종목은 없었다. 


코스닥 지수는 4.93포인트(070%) 상승한 713.68에 장을 마감했다. 외국인 홀로 1,682억원을 순매수한 가운데 개인과 기관은 각각 1,007억원과 447억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는 운송장비·부품(4.01%), 방송서비스(2.77%), 유통(2.74%) 등이 오른 반면 통신서비스(-2.69%), 컴퓨터서비스(-2.38%), 운송(-1.23%) 등이 내렸다. 셀트리온헬스케어(5.09%), 에이치엘비(8.85%), 알테오젠(6.57%) 등이 상승한 가운데 씨젠(-3.15%), 스튜디오드래곤(-0.91%) 등이 하락했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478개였고 내린 종목은 761개였다. 보합은 86개 종목이다. KNN이 상한가를 기록했고, 하한가 종목은 없었다.


원·달러 환율은 소폭 상승 마감했다. 29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10원(0.09%) 내린 1,238.50원에 거래를 마쳤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29일 “미중 마찰 확대는 초읽기에 들어갔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 국가보안법 초안을 처리한 중국을 향해 대응 조치에 나설 방침으로 주식시장 방향성은 향후 미중 마찰 범위에 달렸다”고 말했다. 이어 “물러날 곳 없는 패권 충돌은 장기간 지속 될 전망”이라며 “투자자 입장에서 세계 패권 이동은 좋은 투자 기회”라고 조언했다.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