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아파트 전셋값 2달 연속 하락…상승 가능성도 제기

부동산 입력 2020-09-21 14:40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아파트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최근 2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직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을 통해 전수 조사한 결과 서울 아파트 전세 실거래가는 지난 6월 평균 4억8,282만원으로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다. 하지만 7월 4억5,742만원, 8월 4억1,936만원으로 잇달아 하락했다.


9월 들어 평균 4억3,301만원으로 소폭 상승했지만 9월이 아직 끝나기 전이라 회복세로 판단하기 어렵다는 게 직방의 설명이다.


권역별로 한강이남은 6월 평균 5억4,464만원을 기록했지만 8월 들어 평균  4억5,612만원을 나타내며 큰 폭으로 하락했다. 9월 평균가격은 4억 9,191만원으로 8월보다 소폭 상승했지만 5억원을 밑도는 수준을 보였다.


한강이북 역시 6월에 가장 높은 가격(4억465만원)으로 거래됐으나 7~9월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직방은 "지난 7월말 임대차법 개정 이후로 거래량이 크게 줄었다"며 "전세 물량이 많지 않아 거래가격이 오를 것으로 예상했으나, 평균 실거래가격은 오히려 하락세가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7~8월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 하락은 일시적인 현상에 그칠 수 있으므로 시장을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올해 서울지역에 남은 입주물량은 1만호 정도이고 내년에도 2만5,000호 정도라 예년(2018년 33,723호, 2019년 46,220호)에 비해 부족한 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임대차법 개정으로 인해 전세 재계약 건수가 증가하며 출회될 전세 매물량 역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한편, 아파트 청약을 위해 무주택자로 머무르는 수요도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수급 불균형 심화로 인해 실거래가격 상승세가 나타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joaquin@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