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차 공공재개발 후보지 16곳·2만호…한남·아현 제외

부동산 입력 2021-03-29 22:49 수정 2021-03-30 09:08 지혜진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 선정결과. [사진=서울시]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로 16곳이 선정됐다. 

 

서울시는 29일 국토교통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등과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 선정위원회를 열고 △상계3 △천호A1-1 △본동 △금호23 △숭인동1169 △신월7-2 △홍은1 △충정로1 △연희동721-6 △거여새마을 △전농9 △중화122 △성북1 △장위8 △장위9 △신길1 등을 2차 후보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역세권 주변, 5만㎡ 이상 대규모 부지에 노후주거지(연립다세대단독주택)가 밀집돼 있어 실수요자들이 원하는 양질의 주택을 공급할 수 있는 잠재력이 큰 곳들을 중심으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후보지를 통해 서울시는 약 2만호를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1차 후보지 4,700호를 더하면 공공재개발을 통해 약 24,700호를 확보한 셈이다. 이는 공공재개발 목표치로 삼은 4만호에 못 미치는 수치다.

 

선정위원회는 이번에 선정하지 않은 곳 중 △번동148 △하왕십리 △아현1 △대흥5 △용두3 △신길밤동산 △신길16 △도림동26-21 8곳은 보류로 남겨뒀다. 이들은 용적률·높이제한 완화만으로는 사업성 개선에 한계가 있어 실현가능성이 부족하거나 사업방식에 대한 주민 이견 등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번 2차 후보지 선정은 주민 반대가 절반이 넘는 경우를 제외하곤 대부분 사업지로 선정했던 1차 발표 때보다는 보수적인 양상이다. 1차 후보지 선정 때는 동의율이 부족하더라도 소유주들을 설득할 수 있을 가능성이 있는 곳까지 선정하며 공급 의지를 내비친 바 있다.

 

1차 후보지는 전체 신청지 70곳 중에서 정비계획안이 마련돼 있는 기존 정비구역 12곳 중에서 뽑았다△흑석2 △양평13 △양평14 △용두1-6 △신설1 △봉천13 △신문로2-12 △강북58곳이 선정됐다.

 

사업 시행자인 LHSH는 신규구역 후보지 주민들을 대상으로 현장설명회를 열어 개략적인 정비계획과 사업성 분석 결과를 설명하고 주민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자치구와 LH, SH는 연내 정비계획 수립 착수를 목표로 이르면 2022년 말 정비구역 지정을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heyjin@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