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총재 맞는 한국은행…이창용 총재 21일 취임식

금융 입력 2022-04-20 14:02 수정 2022-04-20 14:51 최재영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최재영기자] 이창용(사진) 한국은행 총재가 21일 취임식을 갖는다. 취임식은 서울 중구 부영태평빌딩 1층 컨벤션 홀에서 오후에 열린다. 


2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이 후보자는 이날 오후 3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임명장을 받는다. 한국은행 총재 임기는 4년 이다. 앞서 전날(19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는 전체회의에서 이 총재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표결없이 채택했다. 


기재위는 “실무경험뿐만 아니라 아시아개발은행(ADB), 국제통화기금(IMF) 등 다양한 국제기구에서 활동해 정책 실무와 국제경험을 두루 갖췄다”고 평가했다. 


1960년생인 이 총재는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고 미국 하버드대학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을 거쳐 2011년부터 3년 간 ADB 수석 이코노미스트를 지냈다. 2014년에는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IMF 고위직인 아시아·태평양 담당국장을 맡았다.


이 총재가 취임하면서 한국은행은 한달여 만에 총재 공백에서 벗어난다. 지난달 23일 문 대통령은 이 총재를 당시 후보자로 지명했고 국회 기재위 인사청문회 까지 한은은 총재 없는 공백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특히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도 사상 처음으로 총재 없이 통화정책방향을 결정하기도 했다. 



 



 /cjy3@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최재영 기자 금융부

cjy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