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넓어진 용산공원…추가 반환 58만㎡ 반영

부동산 입력 2022-08-10 19:38 이지영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국토부, 용산공원 종합계획 변경 고시

미군, 용산기지의 31% 반환 완료…총 76.4만㎡

[서울경제TV=이지영기자]
 

올 들어 추가로 반환된 58만㎡ 규모의 용산 미군기지 부지 활용에 대한 기본계획이 마련됐습니다.


반환부지는 한국토지주택공사 'LH' 등 공공기관이 수립한 유지·관리계획에 따라 용산공원으로 재탄생하게 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용산공원 정비구역 종합기본계획'을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 심의를 거쳐 변경·고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올해 2월 업무시설과 장군 숙소 등 16만5,000㎡를 미군으로부터 반환받았습니다. 이어 5월엔 병원·숙소·학교 부지 등 36만8,000㎡를, 6월엔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 드나드는 '13번 게이트' 등 5만1,000㎡를 각각 돌려받았습니다.


현재까지 반환된 부지는 총 76만4000㎡로, 전체 용산기지의 약 31% 수준입니다. /easy@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지영 기자 부동산부

easy@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