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엔지니어링, 'LG화학 E-Project' 수주...친환경 플랜트 분야 진출 가속화

산업·IT 입력 2022-11-24 11:09 수정 2022-11-24 19:14 성낙윤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대엔지니어링 사옥 전경.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서울경제TV=성낙윤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LG화학이 추진하는 'LG화학 E-Project'를 수주했다고 24 밝혔다.

'LG화학 E-Project'는 충청남도 당진시에 위치한 석문국가산업단지 내에 에어로겔(Aerogel)을 생산하고, 재활용 플라스틱을 사용해 석유화학제품을 생산하는 친환경 플랜트를 건설하는 것이다.

그와 더불어 현대엔지니어링은 플랜트에 필수적인 물과 공기를 생산하는 유틸리티 생산 설비, 부대시설, 수처리시설을 포함하는 UTOS (Utilities&Offsites)와 단지 인프라 설비 건설도 함께 수행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에 수주한 'LG화학 E-Project' 수행을 통해 고부가가치 석유화학제품을 생산하는 플라스틱 재활용 설비 건설에 나선다.

특히'LG화학 E-Project' 플랜트에서 생산되는 에어로겔은 지구상의 고체 중 가장 밀도가 낮고 가벼운 물질로 알려져 있으며, 단열·방음 효과가 탁월해 건축물뿐만 아니라 우주선, 우주복 등 다양한 산업부문에서 단열·방음재로 사용되고 있는 신소재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발주처 LG화학과의 긴밀한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이번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수행을 통해 추가 수주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전사적인 역량을 투입할 방침이다. /nyseo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성낙윤 기자 경제산업부

nyseo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