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트라, 민관 협동 온실가스 국제감축 프로젝트 발굴 ‘첫걸음’

산업·IT 입력 2022-11-29 11:00 성낙윤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코트라]

[서울경제TV=성낙윤기자] 코트라(KOTRA)는 28일부터 5일간 베트남 하노이와 라오스 비엔티안에서 ‘2022 베트남-라오스 녹색성장 파트너십을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국내기업 10개사가 선정·파견돼 올해 10‘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출범 이후 민·관 협동 온실가스 국제감축 사업의 첫 시작을 알린다.

 

베트남은 지난해 -베 기후변화 협력 기본협정을 체결해 우리 정부가 온실가스 감축 양자협력을 추진한 첫 번째 국가이며, 라오스 역시 정부가 선정한 우선협력체결 18개국 중 하나다. KOTRA는 이번 행사를 통해 국가 간 녹색성장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글로벌 패러다임으로 떠오르는 온실가스 사업의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행사는 녹색성장 파트너십 포럼 온실가스 감축 사업 파트너링 상담회 탄소중립 및 조달 관련 기관·기업 방문으로 구성됐다. 녹색성장 파트너십 포럼에서는 국별 온실가스 감축사업 추진현황과 관련 정책을 공유한다. 이번 포럼에는 베트남의 자원환경부, 원자력연구소와 세계은행(World Bank), 국제녹색성장기구(GGGI) 그리고 유엔개발계획(UNDP) 등 현지 국제기구 사무소를 비롯해 라오스의 기획투자부, 에너지광산부, 전력공사(EDL), 공공사업교통부, 농림부가 함께한다.

 

또한, 국내기업 10개사의 탄소저감 프로젝트 발굴을 위해 베트남·라오스의 발주처 및 바이어 42개사와 총 68건의 파트너링 상담을 진행하고,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에 등록된 온실가스 감축 프로젝트 사업 현장을 방문한다.

 

한편, KOTRA는 정부의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달성을 위한 온실가스 국제감축 전담기관으로 한국에너지공단과 공동 지정됐다. 이에 KOTRA는 관련 이슈 대응을 위해 올해 2기후변화대응팀을 신설했으며, 내년부터 본격적인 온실가스 국제감축 시범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정외영 KOTRA 혁신성장본부장은 이번 행사가 우리 기업의 온실가스 국제감축 사업의 신호탄이 돼 국가 NDC 달성을 위한 프로젝트 발굴이 더욱 활발히 이루어지길 바란다이번 행사는 121일부터 이틀간 개최되는 붐업 코리아의 해외 행사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만큼 국제감축 프로젝트 기자재 수출에 붐업(Boom Up)을 일으킬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nyseo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성낙윤 기자 산업1부

nyseo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아시아창의방송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