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케이블록, 아티스트 프로젝트 ‘스컬&하하 NFT’ 완판

S문화 입력 2022-09-08 08:45 정의준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NFT 전문 기업 케이블록(대표 마상용)은 지난 7일 ‘스컬&하하(SKULL & HAHA) NFT’ 컬렉션이 발행된 전체 물량을 완판했다고 밝혔다.


케이블록은 지난 4월 첫 번째 아티스트 컬렉션이었던 ‘쿤타 NFT’에 이어서 두 번째 컬렉션인 ‘스컬&하하’까지 잇따라 완판에 성공했다. 


케이블록과 흑인 음악 레이블 자레코드가 함께 만든 세계관인 LMC(Lion and Musicians Club) 프로젝트의 두 번째 NFT인 스컬&하하 컬렉션은 클레이튼 기반의 PFP로 라운지, 메타버스, 아트스테이킹 등 3가지의 핵심 요소를 바탕으로 기획됐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총 8,888개가 발행되었으며, 팀 물량을 제외한 4,000개가 오프라인 다오(DAO) 그룹에게 사전 판매되었으며, 나머지는 지난 6일과 7일 이틀간 케이블록의 공식 플랫폼 클레이티켓에서 화이트리스트, 퍼블릭 대상으로 판매돼 완판을 기록했다.


레게 음악의 대부인 스컬은 "케이블록과 함께 LMC라운지라는 새로운 복합 문화 공연장을 기획했다"라며 "하반기 오픈을 목표로 준비 중인 이곳에서 정기적으로 공연을 하며 팬들과 더 가깝게 호흡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마상용 케이블록 대표는 “그동안 다양한 상업적 기능을 갖춘 유틸리티 NFT를 개발하고 가상 자산 시장의 변동성에 상관없이 그 자체만으로 활용성이 높은 NFT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세계적인 팀들과 교류를 통해 다양한 파트너십, 투자 유치를 추진하여 클레이티켓을 글로벌 NFT 포털 플랫폼으로 확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사자레코드는 더샌드박스와 지난해 파트너십을 체결해 '사자랜드'를 조성했으며 현재 메타버스 공연과 이벤트를 계획 중이다. 또한 LMC 프로젝트는 IRL(In Real Life)경험을 지향하며, 최근에는 의류 브랜드 벤테즈(Ventez)와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팝업스토어를 열기도 했다. /정의준 기자 firstay@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정의준 기자 디지털본부

firstay97@naver.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주간 TOP뉴스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