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3기신도시, “일산에 사망선고” 안되려면

오피니언 입력 2019-05-13 11:03 정창신 기자 0개

최근 3기 신도시 지정이 마무리되면서 인근 지역의 반발이 거세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엔 고양창릉·부천대장 지구가 3기 신도시로 지정된 7일 이후 이를 철회하라는 게시글이 10여건 올라왔다. 청원에 동의한 인원을 합하면 수만 명을 넘은 상황.

“3기 신도시 고양지정, 일산신도시에 사망선고”라는 제목으로 게시글을 남긴 청원인은 “일산 신도시에게 사망선고를 내려주실 줄은 정말 몰랐다”면서 “제발 교통망의 적극적인 확충과, 일자리의 적극적인 확충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신도시 지정으로 기존 신도시나 주변 지역이 침체할 것이란 우려는 이미 예상돼 왔다. 기존 도시가 베드타운으로 전락하거나 집값 하락, 교통난 증가 등의 문제를 겪을 것이란 얘기다. 여기에 청약 수요 이탈, 이로 인한 미분양 증가도 관측된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부작용을 막기 위해선 서울 접근성을 높여주는 수도권 광역교통망 확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박용희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일산, 분당 등 1기 신도시가 서울 거주자 유입에 성공한 것은 지하철 등 광역교통망이 원인이었다”면서 “2기 신도시는 대규모로 주택이 공급됐음에도 교통망 부족으로 서울 거주자의 이주를 유인하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정부도 이번 3기 신도시 입지를 발표하면서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와 연계하거나 S-BRT(광역급행버스체계), 고양선, 자동차전용도로 신설 등 다양한 교통대책을 약속했다. 이 같은 교통망은 신도시를 비롯한 인근 지역 주민들도 함께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늦지 않게 착공에 들어갈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