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트BT, 3Q 별도기준 영업익 14억원…전년比 217%↑

증권 입력 2019-11-14 17:19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건강기능식품 전문기업 넥스트BT가 3분기 별도 기준 호실적을 달성했다. 


넥스트BT는 3분기 별도기준 매출액 272억원, 영업이익 14억원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매출은 소폭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217% 증가했으며, 순이익도 7억원을 기록했다. 연결 기준으로는 매출액 456억원, 영업손실 9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관계자는 “건강기능식품 시장의 지속적인 확대와 주력 제품들의 판매 호조로 별도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배 이상 증가하는 호실적이 나왔다”면서도 “자회사 네추럴에프앤피의 화재 영향으로 연결 기준으로는 영업손실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넥스트BT가 지분 54.69%를 보유한 네추럴에프앤피는 지난 4월 오창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후 피해 수습 및 생산 정상화를 빠르게 진행한 결과 약 4,300제곱미터의 신규 공장 인수와 1,300제곱미터 규모 공장 추가 임차와 신규 생산설비 도입을 모두 마쳤다. 유아이디의 공장 추가 인수도 결정하고, 지난 4일 중도금 납입과 소유권 이전등기 등을 완료했다.


화재 이후 신 공장에는 고효율 신규 설비를 갖춤으로써 시스템 능동 관리, 원가율 개선 등이 가능해졌다. 추가 인수 공장 등에 시설과 장비가 완비 되면 생산 캐파도 화재 이전에 비해 2배 이상 늘어난다. 또 건기식 시장 트렌드에 부합하는 신규 제형 설비를 추가로 갖춰 고객의 다양한 요구에 적극적인 대응이 가능할 전망이다.


회사 관계자는 “화재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발 빠른 대응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진행해왔다”며 “지난달 오창 2공장을 준공한 만큼 4분기부터는 네추럴에프앤피의 실적 회복도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