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필리아의 글로벌 판매계약, 메디포럼제약 성장 신호탄되나?

증권 입력 2020-10-06 14:15 배요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엘리바, 타이바 파마와 아필리아 공급 계약 체결로 글로벌 판매 시동

메디포럼제약, 아필리아의 국내 및 아시아 지역 생산 기지 역할로 수혜 예상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에이치엘비의 미국 자회사인 엘레바가 난소암치료제인 아필리아의 글로벌 판매에 나선 가운데 에이치엘비그룹이 준비 중인 다양한 항암제의 생산 및 유통을 담당할 메디포럼제약이 주목받고 있다. 


에이치엘비는 6일 보도자료를 통해 미국 자회사인 엘레바가 아랍에미레이트의 제약그룹인 타이바 파마와 아필리아의 중동과 북아프리카 지역의 독점 공급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아필리아는 엘레바가 스웨덴 기업인 오아스미아로부터 권리 이전을 받은 파클리탁셀 개량 신약이다. 유럽에서 이미 난소암치료제로 시판허가를 받았고, 러시아와 일부 북유럽에서는 난소암, 복막암, 나팔관암에 대해 카보플라틴과의 병용요법으로 승인받았다. 엘레바는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라틴아메리카, 아시아, 유럽 등 글로벌 판매를 위한 판매망 구축을 본격화할 계획이며, 각 지역의 판매와 유통의 효율성을 위해 지역별로 생산 기지 구축에도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중 국내 및 아시아 지역에서의 생산 기지로는 에이치엘비그룹이 최근 인수한 메디포럼제약이 그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보여 수혜가 예상된다. 현재 에이치엘비 그룹은 이미 유럽에서 시판 허가를 받은 난소암치료제 아필리아, 다양한 암종에 확장성을 가진 리보세라닙, 뇌종양치료제, 코로나19 백신 등의 다양한 신약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에이치엘비그룹의 메디포럼제약 인수는 현재 생산되고 있는 다양한 제네릭 제품에 더해 그룹의 다양한 신약 후보군들의 생산 및 국내 유통을 염두에 두고 진행된 것이기 때문에 아필리아의 생산 역시 메디포럼제약이 담당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어 “아필리아의 생산 및 유통은 추가적인 매출원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것 외에도 리보세라닙을 포함한 그룹의 다양한 신약들의 상용화를 효율적으로 준비할 수 있는 발판이 될 수도 있어 그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현재 메디포럼제약은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이 17.19%를 보유해 최대주주에 올라있다. 이와 별도로 에이치엘비 진양곤 회장은개인적으로 3.1%의 지분을 확보했다. 16일에는 정관변경을 위한 주주총회를 통해 메디포럼제약의 상호명은 에이치엘비제약으로 변경된다.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이 이사회 의장직을 겸임하게 되고, 신규 이사들이 선임되면서 그룹 내 통합 과정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메디포럼제약은 제네릭 및 신약 생산 및 개발, 유통을 아우르는 글로벌 제약사로 도약할 것”이라고 전했다.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