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해 수입차 ‘사상 최다’ 27만대 돌파

산업·IT 입력 2021-01-06 21:58 정새미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지난해 수입차 연간 판매량이 27만대를 돌파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지난해 전체 수입차 신규등록 대수가 27만4,859대로 작년보다 12.3% 증가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브랜드별로는 메르세데스벤츠가 7만6,879대를 판매해 1위에 올랐습니다. BMW와 아우디, 폭스바겐, 볼보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베스트셀링’ 모델은 벤츠 ‘E250’이 차지했습니다.


수입차 판매 증가에는 개별소비세 인하 영향이 컸다는 분석입니다. 정부는 지난해 3월부터 차량 개소세율을 5%에서 1.5%로 인하했고, 7월부터는 3.5%로 세율을 상향 조정한 대신 ‘100만원 인하 한도’를 없애면서 고가 수입차가 받는 인하 혜택이 더 커졌습니다. / jam@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