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스코인터내셔널 “우크라이나산 옥수수 해로 통해 운송 중”

산업·IT 입력 2022-09-05 10:15 장민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우크라이나산 옥수수 선적완료 후 출항 대기중인 보니타 호의 모습. [사진=포스코인터네셔널]

[서울경제TV=장민선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수출이 막혔던 우크라이나산 옥수수를 인천항을 통해 국내로 들여온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 16일 우크라이나 피브데니 항구에 정박중이던 6만1,000톤의 옥수수를 실은 선박이 한국으로 출항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선적은 9월 하순 인천항에 입항 예정이며, 전량 사료용으로 사용되어 국내 사료가격 안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그동안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선박 안전 항로 협의 진행상황을 예의 주시하며 우크라이나 현지 공급선 및 선주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한국으로 수입하기 위한 선박이 조기에 출항할 수 있도록 준비해왔다.


이번 선적은 유사시 민간기업이 해외에서 확보한 곡물을 국내로 반입해 국내 식량안보와 물가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의미 있는 사례라는 평가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글로벌 공급망 위기로 식량안보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고, 정부에서도 ‘식량주권 확보’를 국정과제로 제시하고 있는 만큼, 이번 선적을 계기로 해외 곡물 수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서 국내 식량안보와 물가안정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우크라이나에는 전쟁으로 인해 옥수수, 밀 등 약 2,000만톤의 곡물이 보관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전 세계 주요 곡물 기업들은 물량 확보 및 자국 반입을 다각도로 시도하고 있다.


이번 수출 재개를 계기로 우크라이나 정부는 월 약 300만톤 이상의 곡물을 수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어 전세계적인 인플레이션 해소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 jja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장민선 기자 경제산업부

jja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간 TOP뉴스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