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日 수출규제…대·중소 분업적 협력 생태계 조성해야“

산업·IT 입력 2019-08-13 17:42 수정 2019-08-13 17:52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분업적 협력 생태계 조성을 위한 대·중소기업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중기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분업적 협력 생태계가 조성되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세계적으로 보호무역 기조가 강해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기회에 국산화를 이루지 못한다면, 일본과 같은 사례를 또 다시 맞닥뜨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일본의 경제보복은 글로벌 밸류체인을 무너뜨린 일이라고 지적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1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삼성전자, 현대자동차,SK하이닉스,LG디스플레이 등 대기업 4곳과 소재·부품·장비분야 중소기업 10곳과 분업적 협력 생태계 조성을 위한 간담회를 열고 “특정 국가에 의존하면 언제든 이런 사태가 재현될 수 있어 전략적 핵심 품목의 국산화가 필요하다”면서 “상생협의회를 설치해 대·중기 공동 연구개발(R&D), 실증 테스트베드 조성 등 상생 플랫폼을 조성하겠다”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번 일본 수출규제 사례를 통해 글로벌 밸류 체인이 특정 국가가 몽니를 부릴 경우 얼마나 쉽게 무너질 수 있는지 목도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기부는 대·중기 상생협의회를 통해 품목·기술별 중소기업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대기업 수요에 맞춰 일대일로 매칭해주는 양방향 판로지원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 기업들은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필요성에 공감하며 이를 위한 국가 주도의 국산화 로드맵 수립, 세제·금융지원 확대, 국산화 완성 기술에 대한 보호·판로개척 지원 등을 건의했다./김혜영 기자
jjss1234567@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