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양약품, 코로나19 치료제 21조 모금…러시아 임상3상 착수↑

증권 입력 2020-06-29 10:12 수정 2020-06-30 08:41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EU 등 국제사회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21조 모금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일양약품이 코로나19 치료제 임상3상 착수 부각에 상승세다.
 

29일 오전 10시 5분 현재 일양약품은 전 거래일보다 2.85% 상승한 65,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 보급을 위해 국제사회에서 61억5000만 유로(약 8조3000억 원)가 추가로 모였다. 27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이날 비정부기구(NGO) ‘글로벌 시티즌’과 연 코로나19 국제적 대응을 위한 화상 ‘약속 정상회의’에서 추가 모금액 규모를 발표했다. EU집행위가 발표한 금액에는 유럽투자은행(EIB)이 약속한 49억 유로(약 6조6000억원)이 포함됐다.
 

일양약품은 코로나19 치료제 슈펙트에 대해 지난 5월 러시아 임상 3상 승인을 받았으며 6월 초순경 러시아로 선적해 첫 확진자 투약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 코로나19 치료 후보 물질이 임상3상에 착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임상은 러시아1위 제약사 ‘알팜’이 맡으며 러시아와 벨라루스의 11개 기관에서 145명의 코로나19 확진자에게 2주간 슈펙트를 투약해 치료 효과를 확인할 계획이다. /one_sheep@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