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엠젠플러스, 혁신 체외진단 플랫폼 개발 착수…“극미량 시료로 초고감도 진단”

산업·IT 입력 2020-07-29 14:26 정훈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엠젠플러스는 중소벤처기업부 지원을 받아 ‘유전자가위기술을 활용한 초고감도 극미량 핵산 체외진단 플랫폼’ 개발에 착수한다고 29일 밝혔다. 


최근 엠젠플러스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원하는 중소기업 기술혁신개발사업의 시장대응형 과제에 최종 선정됐다. 이번 정부과제를 통해 엠젠플러스는 2년간 정부지원금 4억8,000만원을 포함해 총 사업비 6억원 규모로 질병 체외진단 플랫폼 개발에 나서게 됐다. 


체외진단은 사람 및 동물로부터 혈액, 체액 등 다양한 시료를 채취해 체외에서 신속하게 질병 감염 여부를 진단해내는 기술분야다. 특히 체외진단 중에서도 분자진단 분야는 질병 관련 유전자 분석을 통해 보다 정밀하게 진단해내는 기술분야로서 인구고령화 가속화 및 동물감염성 질병의 유행으로 인해 점차 관련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이번 과제는 엠젠플러스가 자체적으로 확보하고 있는 유전자가위 기술을 활용해 전염성 질환의 현장 조기진단 시스템 확충기술을 개발하는 것으로, 다양한 형태의 질병에 대한 분자진단법 개발에 성공할 경우, 미래지향적 혁신의료사업으로 고부가가치 창출 및 바이오의료분야 고수익 매출확대가 기대된다.


엠젠플러스 관계자는 “질병조기 진단 및 감염예방이 더욱 중요시되는 시대에 발맞춰 당사가 확보한 자체기술을 바탕으로 금번 정부과제를 성실히 수행해 보다 효과적인 진단법 개발을 완수하여 새로운 혁신바이오산업 창출에 이바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cargo29@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경제산업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