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꼭꼭 숨은 5만원권…한은 “코로나 때문”

금융 입력 2020-11-30 20:01 배요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은행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5만원권의 순발행액이 늘어나 환수율이 빠른 속도로 하락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1∼10월 5만원권의 발행액은 21조9,000억원, 환수액은 5조6,000억원으로 환수율이 25.4%에 그쳤습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39.4%포인트나 하락한 수치입니다. 5만원권을 처음 발행한 2009년 6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한국은행은 최근 급격히 떨어진 5만원권의 환수율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일각에서 제기하는 지하경제 유입에 따른 현상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