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감각적인 수공간·MD계획 갖춘 ‘빌리브 파비오 더 까사 상업시설’ 주목

부동산 입력 2020-12-04 15:46 정창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신세계건설이 강남구 자곡동에 공급하는 '빌리브 파비오 더 까사 상업시설' 투시도. [사진=신세계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소비 트렌드가 변화함에 따라 상업시설도 색다르게 변신하고 있는 분위기다.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차별화된 디자인, 이색적인 공간구성과 MD구성을 갖춘 상업시설들은 한파를 잊은 모습이다. 

 

지난 2014년 서울시 서초구 반포동에 오픈한 신세계 파미에스테이션의 경우 전체적으로 모던한 블랙 앤 화이트 톤으로 구성된 인테리어에 디지털 분수대, 이국적인 커다란 원형시계의 배치 등으로 유럽의 기차역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을 갖췄다. 여기에 맛집 거리를 테마로 다양한 전국 맛집들을 입점시키며 고객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2017년 고양시 일산동구에 오픈한 벨라시타역시 비슷한 분위기다. 유럽의 광장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으로 오픈 전부터 관심을 끌었으며, 라이프스타일 편집샵을 테마로한 MD구성을 통해 사람들로 북적이고 있다.

 

이외에도 광교 아비뉴프랑·동탄 레이크꼬모 등이 차별화된 디자인·이색적인 공간구성과 MD구성으로 지역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소비자들의 니즈를 잘 맞췄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세련된 외관과 이색적인 공간구성, 특별한 상품구성을 갖춘 상업시설들은 가시성과 상징성 확보에 유리해 고객 유치가 수월하다라며 여기에 SNS를 많이 하는 요즘 소비자들 사이에서 이슈화돼 자연스럽게 광고 효과를 누리며 지역 명소로 자리잡는 경우가 많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가운데 신세계건설이 강남구 자곡동에 빌리브 파비오 더 까사 상업시설을 공급한다.

지난해 12월 강남 최초 밀라네제 하우스로 공급해 분양을 마친 주거시설 빌리브 파비오 더 까사의 단지 내 상업시설로 강남 최초 밀라네제 감성의 트렌디한 상업시설로 선보일 예정이다

 

빌리브 파비오 더 까사 상업시설은 트렌디하고 유니크한 디자인이 적용된다. 여기에 감각적인 수공간과 차별화된 MD구성을 갖출 계획이다. Light&Water Lounge는 이색적이고 감각적인 조명이 갖춰진 수공간으로 풍부한 배후수요와 유동인구를 모으는 감각적인 상권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수공간 주변으로 조성되는 호실은 화제성 있고 방문목적성 높은 F&B 배치와 함께 인지도 높은 대형 F&B 배치로 MD구성을 갖출 예정이다. 더불어 거주민 이용공간과 가까운 호실은 상업시설 이미지를 대변하는 고감도 카페& 식음 스트리트와 생활필수업종으로 MD구성을 갖출 예정이다.

 

이 밖에도 빌리브 파비오 더 까사 상업시설은 사전 청약자를 대상으로 임대수익보장제는 물론 계약금 이자 지원 등의 금융 혜택과 함께, 전문 업체를 통해 MD구성과 임대케어서비스도 제공한다.

 

먼저 3년간 연 5% 수준의 임대수익을 보장한다. 여기에 계약금 이자를 계약 후 1년까지 지원하는 계약금 이자 지원제도 시행한다.

 

원활한 상권형성을 위해 임대케어서비스도 제공한다. 임대케어서비스는 브랜드 MD전문 컨설팅 전문회사 어반프라퍼티가 진행할 예정이다. 이 회사는 지난 2017년 전국 7개 공항의 상업시설 MD 컨설팅을 진행했으며, 여의도 District Y, 인천 아시아드 주경기장 쇼핑몰 등의 MD구성을 맡아 이름을 알린 바 있다.

 

어반프라퍼티는 호실별 2배수의 사전임차의향서(LOI)를 받아 브랜드를 유치할 계획이며, MD구성과 키 테넌트(핵심점포) 유치 컨설팅을 맡는다. 임대 전문 상담사도 상주하여 임대케어서비스 관련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풍부한 배후수요를 갖췄다는 것도 이 상업시설의 장점이다. 주변으로 7,600여 가구의 고정 주거수요에 더해 4,300여 가구의 배후수요를 갖췄으며, 공공택지, 유통, 업무 복합시설이 들어서는 수서역세권 개발사업의 수혜지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빌리브 파비오 더 까사 상업시설 견본주택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동 1323번지에 마련되며 방문객 사전예약제로 운영된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