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년 5G 전국망 구축…융합생태계 조성”

산업·IT 입력 2021-01-27 10:18 윤다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정부가 국민들이 5G(세대) 서비스를 제대로 사용할 수 있도록 내년까지 5G 전국망 구축에 나섭니다. 농어촌 지역의 5G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해 올 상반기 내 이통3사 간 망을 공유하는 로밍 계획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윤다혜 기자입니다.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늘(26일) ‘5G+ 전략’의 추진현황을 점검을 위한 제4차 범부처 민·관 합동 ‘5G+ 전략위원회’ 영상회의를 열었습니다. 


5G+전략위원회는 5G 상용화에 따른 가시적인 창출을 위해 만들어진 범부처 민·관 합동 의사결정기구입니다.


5G 상용화 이후 가입자가 1,000만명을 돌파했으나 코로나19 이후 주요국들도 5G 투자를 확대하는 등 글로벌 경쟁이 치열해지는 상황입니다.


이에 정부는 이번 회의를 통해 올해를 5G+ 융합생태계 조성의 원년으로 선포했습니다.


[인터뷰]이승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

“정부는 2021년을 5G+ 융합생태계 조성의 원년으로 선포하고 5G+ 산업의 가시적인 성과 창출을 위해 5G 전국망의 조기구축과 함께 5G의 선도서비스 개발 및 성과 확산을 촉진하고, 글로벌 5G 시장 선점을 위한 해외진출 지원도 강화해나갈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과기정통부는 올해 85개시 주요 행정동과 지하철·KTX 전체역사, 주요 다중이용시설 4,000여곳에 5G 기지국을 구축합니다. 농어촌 지역이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농어촌 5G 로밍 계획(안)’을 올 상반기 내 마련할 계획입니다.


과기정통부는 사업자의 5G 전국망 조기구축을 독려하기 위해 5G 투자 세액공제율을 지난해 기준 최대 2%에서 올해 3%로 상향합니다. 5G 품질평가를 강화하고 등록면허세는 50%까지 감면합니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1,655억원을 투입해 다부처 협업을 통해 ‘5G+이노베이션 프로젝트’를 추진합니다. 실감콘텐츠, 자율주행차, 스마트공장, 스마트시티, 디지털 헬스케어 등 5대 핵심서비스를 중심으로 이뤄집니다.


이통사 외 지역 5G 사업자로 확대해 5G 특화망 시장에 경쟁체제를 도입할 방침입니다. 이를 위해 광대역 주파수 28㎓대역을 공급합니다.


다양한 5G 서비스를 위해 5G망에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을 적용합니다. 


서울경제TV 윤다혜입니다. /yunda@sedaily.com


[영상편집 김준호]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경제산업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