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 광명 7구역 등 4곳 공공재개발사업 후보지로 선정…기본주택 사업도 활기 띨 전망

전국 입력 2021-07-16 12:50 임태성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공공재개발, 수도권 주택공급 기반 강화방안의 핵심 주택 정책

경기 수원시 경기도청사 전경.[사진=경기도]

[광명=임태성 기자] 경기도는 광명 7구역, 고양 원당 6·7구역, 화성 진안 1-2구역 등 4곳을 경기도 공공재개발사업후보지로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경기도내 공공재개발사업 후보지 선정은 이번이 처음으로
, 도가 추진 중인 기본주택 사업도 활기를 띨 전망이다.


공공재개발은 경기주택도시공사
(GH) 같은 공적기관이 정비사업에 참여해 추진하는 재개발사업으로 지난해 5월 정부가 발표한 수도권 주택공급 기반 강화방안의 핵심 주택 정책이다.


용적률을 법적 한도의
1.2배까지 높여 조합원 분담금 부담을 낮추고 건축·교통 등 심의를 통합 처리해 사업 기간을 단축하는 사업계획통합심의 체계 등이 주요 내용이다.

사업 기간(정비구역 지정부터 준공까지)은 기존 13년에서 6~7년까지 단축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용적률이 늘어난 대신 20~50%는 공공에 기여하는 차원에서 임대공급 분으로 배정된다.


경기도의 첫 공공재개발 후보지
4곳은 광명 7구역(광명동, 93,830) 고양 원당 6구역과 7구역(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158,917) 화성 진안 1-2구역(화성시 진안동, 11,619) 등이다사업 준공 시 공급 세대수는 7,380호로 추정된다.


경기도는 총
7,380호 가운데 10~20% 정도 배정될 예정인 임대주택 일부를 활용해 경기도 대표 공공주택 정책인 기본주택700호 이상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예비사업시행자인 GH는 앞으로 후보지 주민을 대상으로 현장 설명회를 열어 주민에게 공공재개발의 주요 내용과 기대효과를 설명하는 한편, 주민 의견을 수렴해 연내 정비계획() 수립 및 공공시행자 지정동의 절차 등을 밟을 계획이다.


경기도는 공공재개발 지구 지정에 따른 투기 방지방안도 시행한다
. 도는 분양권 취득을 위한 투기수요 유입과 급격한 땅값 상승이 우려됨에 따라 고양 원당 67구역, 화성 진안 1-2구역 등 3곳을 오는 21일부터 2024720일까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다.

한편 광명 7구역은 3기 신도시 정책에 따라 이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올해 32일부터 202331일까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한 바 있다./news@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임태성 기자 보도본부

news@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