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T, 오픈랜 연동 규격 국제표준 획득…"개방형 생태계 구축"

산업·IT 입력 2022-08-10 09:00 수정 2022-08-10 09:01 김수빈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KT가 제안한 오픈랜 연동 규격이 지난 7월 29일 표준 승인을 받았다. [사진=KT]

[서울경제TV=김수빈기자]KT가 국제 오픈랜 표준화 단체인 ‘오픈랜 얼라이언스’ 회의에서 제안한 오픈랜 연동 규격이 지난 7월 29일 표준 승인을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오픈랜은 다양한 제조사의 기지국 장비를 상호 연동해 사용할 수 있게 하는 개방형 무선망 기술이다.


앞서 KT는 지난 6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로사에서 열린 오픈랜 표준 회의에서 오픈랜 연동 규격의 표준화를 제안한 뒤, 오픈랜 얼라이언스의 검토를 거쳐 표준 승인을 받았다. 


KT가 제안한 오픈랜 연동 규격은 서로 다른 제조사에서 개발된 5G 기지국의 분산장치(DU)와 무선장치(RU)를 하나의 5G 기지국처럼 동작시키기 위해 필요한 규격이다. 


KT는 오픈랜 연동 규격에 ▲상·하향 타임슬롯 구성비율 ▲10Gbps 광회선 지원을 위한 데이터 압축률 등 실제로 국내 5G 무선망 환경에서 사용 중인 설정값과 구성방식을 반영했다.


상·하향 타임슬롯 구성비율은 국내 5G 무선망에서 송신과 수신 간 간섭을 막기 위해 송·수신 채널을 분리하는 시간 비율이다. 


데이터 압축은 기지국의 DU와 RU 간의 연결인 프론트홀로 전송되는 무선 데이터의 용량을 압축하는 기술이다.


그간 오픈랜 얼라이언스에서 정의된 DU와 RU 간 개방형 인터페이스는 국내 5G 무선망에 직접 적용하기에 어려움이 있었다. 오픈랜 연동 규격의 표준화로 각기 다른 제조사의 DU와 RU를 별도의 테스트 없이 상용 수준으로 연동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노후한 기지국 장비를 교체하거나 신규 국소에 장비를 새로 설치할 때 네트워크 투자 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에도 KT는 ▲가상화 기지국 ▲프론트홀 및 백홀 통합구조 ▲무선망 지능형 컨트롤러(RIC) 등 오픈랜 네트워크를 유연하게 구축하기 위한 기술들도 확보했다.


이종식 KT 융합기술원 인프라DX연구소장은 "오픈랜의 기술 지향점은 다양한 통신장비 제조사가 참여할 수 있는 개방형 생태계 구축이다"라며 "KT가 확보한 오픈랜 기술력과 노하우를 공유해 국내 오픈랜 생태계와의 상생을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imsoup@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수빈 기자 경제산업부

kimsou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