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S일렉트릭, 마이크로그리드 기반 ‘탄소중립’ 공원 조성

산업·IT 입력 2022-08-18 13:03 정창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김종우(오른쪽 두 번째) LS일렉트릭 사장과 김성제(오른쪽 세 번째) 의왕시장 등 관계자들이 18일 의왕시청에서 백운호수 탄소중립 공원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사진=LS일렉트릭]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LS 일렉트릭은 의왕시, 이소영 의원실(의왕, 과천), 한국전력 경기본부, 한국에너지공단과 함께 마이크로그리드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탄소중립공원 조성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LS일렉트릭은 이날 의왕시청에서 의왕시 등 4개 기관과 함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뜻을 모으고 의왕시 백운호수 공원 내에 탄소중립 공원을 조성키로 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사업은 경기도 의왕시 학의동 소재 백운호수 공원 내 부지(24,242)에 다양한 분산에너지 인프라를 구축해 공원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을 감축, 탄소중립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탄소중립 공원에는 주차장 태양광 시스템과 전기차 충전시설(급속·완속),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구축, 시민 편의를 제공하는 동시에 매전 수익으로 운영비를 확보하고 에너지 자급자족은 물론 인근지역에 정전이 발생할 경우 전기공급(비상전원) 역할도 수행할 수 있게 된다.

 

탄소중립 공원 조성을 위해 의왕시청은 공원 부지 제공, 전력계통연계 및 도로 사용 등 인·허가를, 이소영 의원실을 분산에너지와 마이크로그리드 관련 제도와 정책 수립 활동을 각각 지원한다.

 

한전 경기본부는 전력계통연계 기술 검토와 전력설비 설치·운영에 대한 기술 지원을, 한국에너지공단은 분산에너지 운영 데이터를 확보해 신규 제도를 실증하고, 개선안을 마련하는 역할을 수행키로 했다.

 

LS일렉트릭은 실질적인 투자를 통해 전기에너지 자급자족이 가능한 마이크로그리드를 구축하는 한편 사업 운영 중 취득한 운영데이터를 협력기관과 공유할 계획이다.

 

LS일렉트릭 관계자는 탈탄소·기후변화 대응은 역행할 수 없는 시대적 흐름으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탄소중립 기술의 발전과 확산은 세계 모든 국가들의 과제라며 공원을 성공적으로 조성해 시민 편의를 극대화하는 동시에 관련 데이터를 기반으로 더 나은 탄소중립 인프라가 구축,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