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EN투자전략]美, ‘속도 조절’ 파월 발언에 급등 마감…“원달러 환율 하락에 강세 전망”

증권 입력 2022-12-01 08:55 수정 2022-12-01 09:05 윤혜림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윤혜림기자]지난밤 뉴욕증시는 상향된 3분기 GDP 성장률로 인한 달러화 강세, 금리 상승에도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의 비둘기파적(통화 완화 선호) 발언에 힘입어 급등 마감했다.


지난 30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37.24p(+2.18%) 오른 3만4,589.77p, 나스닥 지수는 484.22p(+4.41%) 오른 1만1,468.00p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장 대비 122.48p(+3.09%) 오른 4,080.11p로 장을 마쳤다.


파월 의장은 12월부터 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하는 게 타당하다며 12월 FOMC에서 기준금리를 0.50% 인상을 시사했다. 이에 달러 약세, 금리 하락과 주가 상승을 견인했다.


동시에 그는 “한 번 물가가 떨어졌다고 해서 영구적인 하락은 아니며 특히 노동시장의 균형이 맞으려면 시간이 더 걸릴 것”이라고 언급하며 금리인상 기조는 이어질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한편, 미국 11월 ADP 비농업 고용지수는 12만7,000명 증가를 기록하며 예상치 20만명을 큰 폭으로 하회했으나, 임금 상승률은 전년 대비 7.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고용 둔화가 본격화되고 있음을 보여줬다.


그런 가운데 미국 3분기 GDP 성장률 수정치는 예상치 2.7%를 웃돈 2.9%로, 개인 소비지출은 1.4%에서 1.7%로 상향 조정됐다. 이에 미국 경기가 견고하단 점을 시사했다.


증시 상·하방 요인이 혼재한 가운데 미국 증시가 파월 연준 의장 발언에 힘입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이 4.4% 급등한 점은 한국 증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오늘 국내증시도 플랫폼, 소프트웨어 등 성장주가 강세를 보이며 상승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파월의 완화적인 발언은 시장의 단기 랠리를 연장시켜 줄 수 있는 요인이 될 수 있다”며 “하지만 12월 50bp 인상 가능성은 주가에 상당 부분 반영돼 포트폴리오의 일정 비중은 위험관리에 할당하는 전략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


그는 “오늘 MSCI 리밸런싱발 대규모 외국인 패시브 수급의 되돌림 현상은 있겠으나 원달러 환율 급락 등에 힘입어 강세를 보일 것”이라며 “나스닥 급등으로 성장주의 강세가 예상되나 2차전지, 자동차 등 대형주 내 주력 섹터 간 흐름은 차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조언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오늘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11월 한국 수출은 증시에 부담될 것”이라며 “하지만 미-중 갈등 완화 기대, 인플레이션 하향 안정 기대를 높인 점은 전반적인 투자심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전했다./grace_rim@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혜림 기자 산업1부

grace_ri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아시아창의방송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