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상총련 "긴급재난지원금 환영"…조속 집행 촉구

산업·IT 입력 2020-03-31 15:50 수정 2020-03-31 15:57 문다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이하 한상총련)가 문재인 대통령이 소득하위 70% 가구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환영의 입장을 밝히고 조속한 집행을 촉구했다.

한상총련은 31일 논평을 내고 "문 대통령의 긴급재난지원금은 중소상인 자영업자들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한 결정"이라며 "지원금의 조속한 집행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30일) 문 대통령은 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소득하위 70% 가구에 대해 4인 가주 기준으로 가구당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한상총련 관계자는 "그동안 정부의 피해 극복을 위한 지원 정책들은 대출 확대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비쳐져 현장에서는 빚내서 빚 갚기라는 비판도 존재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감소로 전국의 중소상인 자영업자들은 직접 지원에 대한 요구가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 발표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결정은 생업 현장의 중소상인·자영업자는 물론 온 국민이 환영할 만한 조치"라고 덧붙엿다. 아울러 한상총련은 전국의 임대인들에게도 고통 분담 차원에서 상가임대차 상생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상총련은 정부, 국회, 지자체 등 관계기관이 합심해 긴급재난지원금의 조속한 집행을 위해 노력해달라고 촉구했다. 한상총련 관계자는 "방향이 결정된 만큼 이제는 신속하게 시행하는 것만 남았다"며 "생업현장의 응급환자에게 필요한 처방이 적재적소에 빠르게 집행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dalove@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