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진소재, 삼성중공업 7,500억 규모 원유 운반선 수주 수혜 기대감↑

증권 입력 2019-08-19 13:38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진소재가 삼성중공업이 오세아니아 지역 선주와 7513억원 규모의 원유 운반선 10척을 수주했다는 소식에 관련 수혜 기대감으로 강세를 보이고 있다.

오후 1시 33분 현재 현진소재는 전 거래일 대비 3.47% 오른 2685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삼성중공업은 오세아니아 지역 선주로부터 원유 운반선 10척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계약금액은 7513억원으로 삼성중공업의 작년 매출액 대비 14.3%에 해당한다.

한편 선박 발주가 증가하면 선박 엔진 기자재 수요도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현진소재의 주력 제품인 선박 엔진 핵심 기자재 중 크랭크샤프트의 수요도 증가해 수혜 가능성이 기대된다.

현진소재의 크랭크샤프트는 선박용 엔진의 핵심 기자재로서 국내 유일의 일체형 크랭크 샤프트 자체 제조기술인 HJM-forging 공법 개발을 통해 세계적인 크랭크샤프트 업체로 발전하고 있다. 또한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육성 정책에 따른 풍력발전용 터빈샤프트의 성장도 기대된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