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트로메딕, 초당 24장 찍는 캡슐내시경…“2020년 CFDA 허가 추진”

증권 입력 2019-11-19 09:17 수정 2019-11-19 10:39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인트로메딕이 2020년까지 초당 24장을 찍는 캡슐내시경의 중국 내 판매 승인을 얻어 4조원 규모의 중국 캡슐내시경 시장을 공략한다.


19일 인트로메딕은 상부위장관용 캡슐내시경에 대한 중국 식품의약국(CFDA) 승인 및 판매를 위한 신청을 준비해 2020년 하반기에 최종 승인을 받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CFDA 승인은 인트로메딕 캡슐내시경 사업의 중국 총판을 담당하고 있는 ‘리첸 포스 사이언스 앤 테크놀로지(이하 리첸)’가 담당하게 된다. 의료기기 전문 유통업체인 리첸은 중국 현지 네트워크를 통해 CFDA 승인을 빠르게 받아내겠다는 계획이다.


CFDA 승인을 준비중인 상부위장관용 캡슐내시경은 초당 24장의 고속전송이 가능한 제품으로 인바디 인체통신기술을 바탕으로 식도처럼 캡슐이 빠르게 지나가는 구간도 자세한 관찰이 가능하다.


그동안 캡슐내시경은 환자의 사진을 보고 판독했으나 상부위장관용 캡슐내시경은 의사가 수신기를 보면서 자석이 내장돼 있는 캡슐을 직접 컨트롤할 수 있어 자세한 관찰이 가능하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18년 전세계 5억명의 위질환 환자 가운데 중국인이 1억2000만명에 달하고 중국에서 매년 위암으로 50만명이 사망하고 있다.


인트로메딕 관계자는 “위암 등 소화기 질환의 조기 발견을 위해 내시경 검사가 필요하지만 교차 감염 우려, 복부 불편감, 수검자의 구역질 등으로 거부감을 가지는 환자가 많다”며 “유선 내시경의 단점을 보완한 캡슐내시경으로 중국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겠다”고 밝혔다. /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