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 유행 속 독감백신 접종 필수…"10월 안에 맞아야"

정치·사회 입력 2020-09-16 08:58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행하는 가운데 독감(인플루엔자) 시즌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독감 백신 접종이 무엇보다 중요해졌다.

의료계에서는 올가을과 겨울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는 '트윈데믹' 가능성이 큰 만큼 소아·청소년이나 노인 등은 가급적 독감 백신을 맞는 게 좋다고 권고한다.

16일 의료계에 따르면 독감과 코로나19는 둘 다 공기 중 비말(침방울)을 통해 전파되는 호흡기 질환으로, 고열과 기침 등 유사한 증상이 나타나지만 사실은 전혀 다른 질환이다.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코로나19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원인이다.

특히 독감은 코로나19와 달리 백신이 개발돼있어 예방이 가능하므로 어린이나 노인, 만성질환자, 임신부 등은 백신을 접종하는 게 바람직하다.

지난해에 독감 백신을 접종했더라도 올해 새롭게 맞아야 효과를 볼 수 있다. 매년 유행하는 바이러스 유형이 다른 데다 백신의 효과도 약 6개월 정도만 지속하기 때문이다.

정부에서 지원하는 독감백신 무료 접종 대상자라면 일정 등을 확인해 백신을 맞는 게 좋다.

현재 정부에서는 생후 6개월∼만 18세 소아·청소년과 임신부, 만 62세 이상 어르신 등에게 4가 독감 백신을 무료로 접종받게 하고 있다. 대상자는 약 1천900만명이다.

지난해까지 생후 6개월∼12세였던 영유아·청소년 접종 대상자 범위가 18세까지로 확대됐고, 독감백신을 무료로 맞을 수 있는 노인의 기준 역시 만 65세 이상에서 62세 이상으로 확대됐다.

이미 이달 8일부터 생후 6개월∼만 9세 미만 중 독감 백신을 2회 맞아야 하는 아동에 대한 백신 접종이 시작됐다. 1회 접종하는 소아·청소년과 임신부는 22일부터 접종할 수 있다. 만 62세 이상 어르신은 내달 중순부터 접종이 가능하다.

독감 백신 효과는 접종 2주 후부터 예방 효과가 나타나므로, 항체가 형성되기 전까지는 각별히 유의하는 게 좋다. 이와 함께 본격적으로 독감이 유행하는 11월 이전에 접종을 완료하는 게 바람직하다.

최천웅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독감과 코로나19가 함께 유행하는 트윈데믹에 대한 가장 확실한 대비는 독감 예방접종"이라며 "올해는 코로나 19의 대유행으로 인해 9월 말에서 10월 안에는 반드시 독감 백신을 접종하는 게 좋다"고 밝혔다.

고령자는 독감 백신과 함께 폐렴구균 백신 접종도 고려할 만하다.

폐렴은 독감의 대표적인 합병증으로, 독감과 폐렴 백신을 동시에 접종하면 폐렴으로 인한 입원과 사망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폐렴구균 백신은 바이러스성 폐렴을 막는 데는 도움이 되지 않지만 코로나19 감염 후 추가로 발생할 수 있는 세균성 폐렴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받은 적이 없는 65세 이상 노인은 전국 보건소와 정부 지정 병·의원에서 폐렴구균 감염을 예방하는 백신 예방접종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