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조선해양, LPG선 2척 1,000억원 수주

증권 입력 2020-12-03 11:04 김혜영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LPG운반선 추가 수주에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2일(수) 라이베리아 소재 선사와 4만 입방미터(㎥)급중형 LPG운반선 2척, 1,000억 원 규모의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목)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들은 모두 길이 180m, 너비 28.4m, 높이 18.2m로,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2년 하반기부터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 계약으로 한국조선해양은 2019년부터 2년간 전 세계에서 발주된 17척의 중형 LPG선 가운데 16척을 수주, 세계 시장 점유율의 약 95%를 차지하게 됐다.


동형 선박에 대한 추가 발주를 협의 중이어서,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따. 특히 이 선박들에는 LPG 이중연료 추진엔진을 탑재할 수 있는 옵션이 있어, 배기가스 저감장치인 스크러버(Scrubber) 없이도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배출규제에 대응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기술력 중심의 마케팅과 선주사와의 돈독한 신뢰 관계가 연이은 수주로 이어지고 있다”며, “연말까지 추가 수주를 통해 가스선 시장에서 현대중공업그룹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jjss1234567@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