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2분기 성장률 -32.9% ‘최악 기록’

경제 입력 2020-07-31 08:14 수정 2020-07-31 08:15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미국의 지난 2분기 국내총생산 성장률이 -33%에 육박하며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후 73년만에 역대 최악을 기록했다.
 

30일(현지시간) 미 상무부는 미국의 2분기 GDP증가율이 -32.9%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지난 1분기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되면서 -5.0%로 6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으로 돌아선 데 이어 하락폭을 훨씬 더 키운 것이다.
 

블룸버그통신은 정부가 지난 3월 중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이후 미국인들이 집에 머물면서 소비와 수출, 기업 투자가 줄었고 그 결과 GDP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소비지출이 붕괴됐다고 분석했다.

이날 상무부가 발표한 수치는 언론 전망치보다는 다소 하락 폭이 줄어든 것이다. 앞서 블룸버그통신은 2분기 성장률을 34.5%로 집계했다. CNBC도 다우존스 컨센서스를 인용해 2분기 GDP 성장률이 34.7%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jjss1234567@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