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리미엄 양말 브랜드 ‘삭스팝’, 제로 웨이스트 동참 나서

라이프 입력 2020-11-20 15:37 유연욱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 삭스팝]

프리미엄 양말 브랜드삭스팝이 녹색소비문화 확산을 위해 쓰레기 발생을 최소화한 '제로 웨이스트(zero-waste·쓰레기 없이 살기)' 프로젝트를 전개하고 있다.

 

신종 바이러스의 장기화로 재택근무, 언택트 여가활동 등 '집콕' 생활이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매김하면서 환경 오염의 심각성이 커지고 있다. 택배, 배달 등 비대면 소비 수요가 증가해 일회용품과 포장재 등의 쓰레기가 크게 늘어난 탓이다.

 

이런 가운데 삭스팝이 온라인 쇼핑에 따르는 과도한 포장 쓰레기를 줄여보자는 취지에서 제로 웨이스트 운동에 동참했다.

 

포장을 최소한으로 하되, 꼭 필요한 포장에는 100% 생분해성 수지로 제작된 비닐과 종이 박스, 종이 테이프만 사용한다. 폐기 시 스스로 분해되어 자연으로 돌아가는 친환경 생분해성 포장지만을 사용하여 생활 속 쓰레기를 줄이는 것이 핵심이다.

 

특히 최고급 국내산 면사를 아낌없이 사용한 무지 양말 라인의 세트 상품들은 라벨택, 알루미늄 코핀, 개별 포장용 OPP 비닐 등 버려지는 부속품을 제거하고 오직 생분해성 포장지에 양말만을 담아내 '제로웨이스트'를 실천했다.

 

업체 측은 불필요한 포장을 제거해 쓰레기 배출량을 줄이는 동시에 포장재 비용을 낮춰 품질 향상에 투자할 수 있었다고 설명한다.

 

실제로 최고급 국내산 면사만을 사용한 삭스팝의 무지 양말은 면 함유량을 높이기 위해 2올의 면사로 편직해 조직이 탄탄하고 땀 흡수성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밴드 부분 역시 천연 라텍스 고무사로 제작해 여러 번 빨아도 늘어나지 않고 오래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고객 니즈를 반영해 장목, 중목, 발목 등 길이에 따라 총 세가지 종류로 세분화했으며 화이트, 아이보리, 오트밀, 머스타드, 와인, 그린, 네이비, 차콜, 블랙 등으로 다양한 컬러로 제작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무지 양말 라인 외에도 아가일, 도트, 프레첼 플라워, 깅엄 체크, 투톤 스트라이프 등 다양한 패턴의 패션 양말도 선보이고 있다.

 

삭스팝 관계자는가장 소비량이 높은 무지 양말을 시작으로 제로 웨이스트 포장되는 상품 군을 더욱 넓혀 환경의 부담을 더는 제품을 생산하는 것이 목표라며다른 업종에서도 동참하는 기업들이 늘어나 친환경 포장이 대중화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유연욱 기자 ywyoo@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유연욱 기자 뉴미디어실

tency94@hanmail.net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